Friday 22 June 2018
Contact US    |    Archive
chosun
1 months ago

롯데의 여전한 딜레마 번즈를 어찌할꼬

외국인 타자의 역할은 뭘까. 여러가지 역할을 들 수 있지만 아무래도 한방 에 무게가 쏠릴 것이다. 국내 선수보다 큰 무대에서 보여준 기량과 경험을 토대로 중심 타선의 핵심이 되는 것이다. 욕심을 조금 내려놓는다면 타선에서 연결고리가 될 만큼의 꾸준한 타격감을 원할 수도 있다. 결국 믿을 만한 방망이 를 갖춰야 한다. 이런 면에서 롯데 자이언츠 외국인 타자 앤디 번즈를 바라보는 시선은 엇갈릴 수밖에 없다. 수비만큼은 메이저리그급 이다. 빠른 발과 폭넓은 수비 범위, 안정적인 송구 능력 등 손색이 없다. 그러나 타격은 정반대다. 현재까지 36경기에서 133타수 33안타(3홈런), 타율 2할4푼8리다. 출루율 0.421, 장타율 0.291에 OPS(출루율+장타율)는 0.712에 불과하다. 외국인 타자에게 으레 기대하는 성적은 아니다. 롯데는 번즈의 타격감을 살리기 위해 무던히 노력했다. 부담이 적은 6~8번 타선에서 번즈를 활용했다. 한때 2번 타순까지 올리기도 했다. 하지만 어느 자리에서도 번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롯데의

 | 

여전한

 | 

딜레마

 | 

번즈를

 | 

어찌할꼬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