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15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chosun
5 months ago

엘리엇에 발목 잡힌 차기 총수 정의선 현대차그룹 부회장, 지배구조 개편 묘수는?

현대차그룹의 지배구조 개편 작업이 미국계 행동주의 헤지펀드 엘리엇매니지먼트의 전방위적 공세에 발목이 잡혀 난항을 겪고 있다. 지난 21일 정의선 현대차그룹 부회장이 현대모비스의 분할·합병을 골자로 하는 지배구조 개편안을 주주총회 1주일가량 앞두고 전격 철회한 것. 이는 엘리엇 뿐만 아니라 ISS·한국기업지배구조원 등 국내외 주요 의결권 자문사들의 반대로 지배구조 개편안 통과가 사실상 어려워졌기 때문. 차기 총수인 정의선 부회장은 이날 여러 의견과 평가들을 전향적으로 수렴해 지배구조 개편방안을 보완해 개선토록 하겠다 고 밝혔다. 그러나 순환출자구조 해소 등 정부의 압력을 충족시키는 것은 물론이고 엘리엇 등 주주들의 이익까지 만족시키는 솔로몬의 묘안 이 당장 눈에 띄지 않아 정 부회장의 고민이 깊어질 것으로 보인다. 22일 현대차그룹 등에 따르면 현대모비스와 현대글로비스는 지난 21일 각각 이사회를 열어 현재 체결되어 있는 분할합병 계약을 일단 해제한 후 분할합병 안을 보완·개선하여 다시 추진키로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엘리엇에

 | 

정의선

 | 

현대차그룹

 | 

부회장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