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19 August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3 months ago

CNN 기자, 北 원산서 트위터로 “날씨 쾌청…출발 통보는 없어”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를 취재하기 위해 북한 원산에 체류 중인 미국 CNN의 윌 리플리 기자가 23일 아침 현지에서 트위터를 통해 “날씨는 쾌청한데 아직 출발 일정에 관해선 말이 없다.모든게 불확실해 보인다”고 상황을 전했다. 리플리 기자는 “원산의 날씨가 개었다. 하지만 풍계리까지 약 20시간 걸리는 여행을 언제 떠날지 (또는 떠나기는 하는 건지)에 대해선 아직 아무 말이 없다. 모든게 불확실해 보인다”고 트위터에 올렸다. 그러면서 “트럼프는 KJU(김정은의 약자)와의 회담이 열리지 않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해변도시 원산의 새로 재정비한 럭셔리 리조트에 손님이라곤 우리(외신 취재단)들과 북한 정부 관계자들 밖에 없다”고 썼다. 리플리 기자는 “원산에서 풍계리 핵실험장까지 가려면 11시간동안 기차를 탄 다음 4시간동안 차를 타고 이동하고 그다음 1시간동안은 걸어가야 한다”고 밝혔다. 또 “20여명이 채 안되는 기자들만 북한 핵실험장 여행에 허가를 받았으며, 원산 행 비행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CNN

 | 

원산서

 | 

트위터로

 | 

“날씨

 | 

쾌청…출발

 | 

통보는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