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18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asiatoday
5 months ago

직장인 5명 중 3명, 이직 후 텃세 시달려

아시아투데이 오세은 기자 = 이직 경험이 있는 직장인 5명 중 3명은 회사를 옮긴 후 텃세에 시달린 경험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사람인은 이직 경험이 있는 직장인 658명을 대상으로 ‘이직 후 텃세 경험’에 대해 설문조사를 실시, 62%가 ‘있다’라고 답했다고 23일 밝혔다. 이직 후 이들이 경험한 텃세로는 ‘업무 자료를 공유하지 않는다(54.4%)’이 1위를 차지했다. 다음으로 ‘업무 스타일이나 방식을 무시할 때(42.9%)’, ‘작은 실수도 확대해서 말할 때(37.3%)’, ‘대화에 참여시켜주지 않을 때(30.6%)’, ‘나와 관련된 뒷담화를 들었을 때(28.9%)’, ‘처음부터 과도한 업무를 부여할 때(27%)’ 등의 순이었다. 주로 텃세를 주도한 사람은 ‘같은 직급의 동료(50.7%)’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직속 상사(48.8%), 직급이 낮은 부하 직원(17.4%), 타 부서 상사(14%), 타 부서 팀원(10.5%) 등이 이어졌다. 텃세가 지속된 기간은 1개월~.. 더보기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직장인

 | 

시달려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