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20 June 2018
Contact US    |    Archive
ohmynews
29 days ago

이제는 선거에서 혐오를 내쫒을 때

혐오에 대한 기억 #1. 고등학교 3학년 여름방학, 대치동에서 대입 논술 특강을 들었다. 3번째 수업에서 지문에 어떤 시가 한 편 나왔다. 시의 제목이나 다른 내용은 정확히 기억이 나지 않으나 외국인노동자에 대한 이야기였다. 문제를 풀이하며 강사선생님은 이런 말씀을 하셨다. 어휴, 안산은 아주 밤에 돌아다니지도 못해, 어두워지면 외노자들이 너무 많아서 무섭거든 당황스러웠다. 10명 남짓 되는 학생들의 표정을 살펴보았다. 어떤 학생은 헐, 정말요? 와 그런 곳에서 보통 사람은 어떻게 살아요? 라며 걱정스러운 표정으로 말했다. 교실에는 나만 빼고 아무도 이 발언이 불편하지 않은 것 같았다. 모욕을 당한 기분이었다. 당장 책을 덮고 선생님 말씀 그렇게 하시는 거 아닙니다 하고 뛰쳐나가고 싶었지만 특강은 한 번이 더 남아 있었고 무엇보다 엄마의 반응을 예측할 수 없었다. 수업을 마치고 집까지는 버스로 1시간정도 걸렸다. 집에 오는 내내 고민했다 이 수업을 어떻게 해야 하나. 집에 와서 엄마에게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이제는

 | 

선거에서

 | 

혐오를

 | 

내쫒을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