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18 June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26 days ago

웹툰 불법유통 ‘밤토끼’ 운영자 검거…레진코믹스 “웹툰 업계에 단비같은 소식”

웹툰 9만여 편을 불법으로 게시하고 도박사이트 광고로 10억원에 가까운 돈을 챙긴 국내 최대 웹툰 불법유통 사이트 ‘밤토끼’ 운영자가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경찰청 사이버안전과는 23일 ‘밤토끼’ 운영자 A 씨(43)를 저작권법과 국민체육진흥법 위반 혐의로 구속했다고 밝혔다. 또한 경찰은 서버 관리와 웹툰 모니터링을 한 B 씨(42·여)와 C 씨(34)를 불구속 입건하고 캄보디아로 달아난 D 씨(42)와 E 씨(34)를 지명수배했다. 이들은 지난 2016년 10월부터 최근까지 밤토끼 사이트를 통해 국내 웹툰 9만여 편을 불법으로 제공하고 도박사이트 배너 광고료 명목으로 9억5천여만 원을 챙긴 혐의를 받는다. 소식이 전해지자 웹툰 전문사이트 레진코믹스 측은 정부와 언론에 감사하다는 뜻을 밝혔다. 레진코믹스는 이날 “밤토끼 운영자 검거는 고사위기 처한 웹툰 업계에 단비같은 소식”이라며 “정부합동단속반과 지난 몇 년간 웹툰 불법복제 폐해를 끊임없이 세상에 알린 언론에 감사하다”고 전했다. 아울러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불법유통

 | 

밤토끼

 | 

운영자

 | 

검거…레진코믹스

 | 

“웹툰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