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19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4 months ago

보육교사 의무휴식의 딜레마 “애들 챙기느라 밥도 못 먹는데…”



오는 7월 1일부터 어린이집 보육교사의 1시간 휴식 보장 의무 시행을 앞두고 전국 어린이집 원장과 교사들이 혼란에 빠졌다. 정부가 6000명의 보조교사를 추가 지원한다고 나섰지만 어린이집은 여전히 현실성이 없는 정책이라고 비판하고 있다.

지난 2월 28일 근로기준법 일부개정법률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면서 보육을 포함한 사회복지사업이 휴게시간 특례업종에서 제외돼 7월부터 어린이집은 보육교사에게 근로시간 중 휴게시간을 의무적으로 보장해 줘야 한다.

일반 회사원처럼 오전 9시에 출근해 오후 6시에 퇴근하더라도 보육교사의 경우 점심 식사 시간이 따로 없다는 점을 고려해 점심시간에 상응하는 휴게 시간을 1시간 보장해 주라는 취지다. 8시간 근무 후 휴식은 안 되며, 무조건 근무시간 도중에 쉬어야 한다.

◆ 전국 어린이집 교사들 혼란·반발…“현장 외면 정책 실현 불가능”


그러나 이 같은 새로운 규정에 어린이집은 난색을 보이고 있다. 대게 어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보육교사

 | 

의무휴식의

 | 

딜레마

 | 

“애들

 | 

챙기느라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