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14 Nov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fnnews - 6 month ago

이보미, 1년만에 국내무대 “우승으로 슬럼프 날리겠다”

2015년 자신을 뒷바라지하다 작고한 아빠의 소원대로 처음으로 상금왕에 올랐다. 2011년 현해탄을 건넌 뒤 5년만이었다. 그리고 그 여세를 몰아 이듬해인 2016년에도 5승을 거둬 2년 연속 상금왕과 대상을 수상했다. 그러나 작년부터 뚜렷한 하향세다. 간신히 1승을 거둬 투어 21승째를 달성하긴 했지만 상금 순위는 23위로 추락했다. 그의 명성에 전혀 어울리지 않는 성적이었다.부진은 올해도 이어지고 있다. 9개 대회에 출전해 절반 가까운 4개 대회서 컷 탈락했다. 컷을 통과한 5개 대회서도 톱10 입상은 하나도 없다. 그러면서 상금 순위가 70위로 처져 있다. 분명 심각한 슬럼프다. 그를 가장 가까이서 지켜보고 있는 캐디는 체력 고갈이 부진 원인이라고 말한다. 그는 상금왕을 차지했던 2015년과 2016년 2년간 일본에서만 무려 60개 대회에 출전했다. 거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우승으로

 | 

날리겠다”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