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22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fnnews
4 months ago

국내 기업들 ‘월드컵 특수’ 마케팅 시동

러시아 월드컵이 3주 가량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국내 기업들이 월드컵 마케팅에 본격적인 시동을 걸고 있다. 기업들이 월드컵 특수 를 겨냥해 공식 후원 또는 인기 축구스타 등을 앞 세워 국내 뿐 아니라 글로벌 시장에서 다양한 마케팅을 전개하기 시작한 것. 국내 기업 중 월드컵 마케팅에 가장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는 기업은 현대자동차다. 현대차는 23일 러시아 월드컵 대회 고객 초청 경기 관람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현대차는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본선 경기 일정에 맞춰 전국에 6가지 테마의 팬파크 를 마련키로 했다. 팬파크는 경기장 외의 장소에 대형 스크린 등을 설치해 경기를 관람하며 응원할 수 있도록 조성한 장소다. 현대차는 국제축구연맹(FIFA) 공식 후원사로서 팬파크 운영권을 보유하고 있다. 현대차는 6월 18일와 24일, 27일에 파자마, 애견, 수화 등 다양한 콘셉트의 팬파크를 서울 부산 광주 아산 등에 마련한다. 또 만들고 싶은 팬파크 이벤트 를 통해 원하는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기업들

 | 

월드컵

 | 

마케팅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