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16 August 2018
Contact US    |    Archive
fnnews
3 months ago

오릭스-미래에셋대우, 자베즈 ‘백기사’로

오릭스-미래에셋대우 컨소시엄이 MG손해보험 유상증자 및 인수금융 리파이낸싱(자금재조달)에 참여한다. 자베즈파트너스의 백기사로 나선 셈이다. 지급여력(RBC) 비율 하락 등으로 MG손보의 기업가치가 떨어진 상황에서 무리한 매각을 막기 위한 조치로 풀이된다.23일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오릭스-미래에셋대우 컨소시엄은 최근 MG손보 매각 측에 유상증자 참여 및 인수금융 리파이낸싱 인수의향서(LOI)를 제출했다.블라인드펀드와 프로젝트 펀드가 공동으로 투자하는 구조다. MG손보 유상증자에 900억~1200억원 규모로 참여하고, 대주단 인수금융 보유분 900억원 투자를 검토키로 했다. 인수대상은 보통주 93.93%다.미래에셋대우는 선순위대출을 담당할 것으로 알려졌다. 미래에셋대우관계자는 초기 검토 단계의 딜 이라며 세부사항을 확인한 후 진행여부를 결정하겠다 고 말했다. 오릭스PE의 국내 금융사 투자는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오릭스PE는 지난 2015년 현대증권 매각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으나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오릭스

 | 

미래에셋대우

 | 

자베즈

 | 

백기사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