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21 August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3 months ago

“화재선박 내 열기에 소방호스 녹아…그야말로 지옥”

“선박 내 열기에 소방호스가 녹아내리는 등 그야말로 지옥이 따로 없었습니다.” 인천항 오토배너호(5만2422톤급·파나마) 화재진압에 나섰던 류범영(52·소방위) 119특수구조단 팀장은 23일 아찔했던 순간을 떠올리며 이같이 말했다. 화재신고는 21일 오전 9시39분께 접수됐다. 이 시간은 급속도로 불길이 번진 후였다. 불길이 확산될수록 철판으로 둘러싸여 꽉 막힌 선박 안은 펄펄 끓기 시작했다. 현장에 도착한 소방관들이 당장 선내에 진입하지 못한 것도 이 때문이다. 인천소방본부는 선체 열을 식히기 위해 물을 뿌리고, 선박 여러 곳에 구멍을 뚫기 시작했다. 이런 작업 끝에 6시간이 지나서야 선내로 진입할 통로를 확보했다. 칠흑 같은 어둠을 뚫고 류 팀장과 특수구조단 팀원 6명이 마주한 첫 내부는 그야말로 아수라장. 다닥다닥 붙은 차량들 위로는 불길이 솟아올랐고, 타이어와 휘발성 물질이 타면서 내뿜는 유독가스는 선내 공간을 꽉 채우고 있었다. 그러나 무엇보다도 이들을 견딜 수 없게 만든 것은 소방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화재선박

 | 

열기에

 | 

소방호스

 | 

녹아…그야말로

 | 

지옥”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