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23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fnnews
5 months ago

中 자동차 수입 관세인하 최대 수혜국은 美 아닌 獨

【 워싱턴=장도선 특파원】 중국이 시장 개방 확대와 무역흑자 축소 노력의 일환으로 수입 자동차와 자동차 부품 관세를 인하한다고 결정하면서 글로벌 자동차업계에 중국 특수 기대감이 일고 있다. 중국은 22일 오는 7월 1일부터 현재 20~25%인 수입 완성차 관세율을 15%로 내리고 8~25%였던 자동차 부품 관세율은 6%로 통일한다고 발표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중국 국내 자동차 시장에서 수입 자동차의 시장 점유율은 현재 약 4%로 수입차의 비중이 높은 것은 아니다. 대부분의 글로벌 자동차 메이커들이 세계 최대 자동차 판매 시장인 중국에 진출, 이미 현지 업체들과 제휴해 생산을 하고 있기 때문이다. 제너럴모터스(GM)는 지난해 중국에서 400만대 넘는 자동차를 팔았고 포드도 119만대 판매 실적을 올렸다. 하지만 중국의 완성차 수입 물량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자동차

 | 

관세인하

 | 

수혜국은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