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22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fnnews
4 months ago

[성일만 야구선임기자의 핀치히터] 류현진 FA대박 아직 기회 있다

일본 언론은 다르빗슈 유(32.시카고 컵스)를 다르 라는 애칭으로 부른다. 일본 특유의 줄임말이다. 다르는 최근 몇 달 동안 줄곧 화제의 중심에 서 있었다. 후배인 오타니 쇼헤이(LA 에인절스)의 돌풍에 밀린 감도 없지 않지만. 지난 2월 중순 제이크 아리에타(32.필라델피아 필리즈)는 중요한 전화 한 통을 받았다. 시카고 컵스의 테오 엡스타인 사장에게서 걸려온 전화였다. 6년 1억2000만달러(약 1300억원) 제안을 해왔다. 괜찮은 액수였다. 하지만 아리에타는 거절했다. 일종의 밀당이었다. 바로 다음날 컵스는 다르와의 6년 1억2600만달러 계약을 발표했다. 아리에타는 뒤통수를 어루만져야 했다. 그로부터 석 달 후. 제이크 아리에타는 23일(이하 한국시간) 현재 3승2패 평균자책점 2.82로 체면치체를 하고 있다. 다르는 1승3패(평균자책점 4.95). 이번엔 엡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성일만

 | 

야구선임기자의

 | 

핀치히터

 | 

류현진

 | 

FA대박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