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16 August 2018
Contact US    |    Archive
chosun
3 months ago

[위크엔드 인터뷰] 마산 경리 남초에서 난리난 NC치어리더 윤요안나, 그의 매력은...

예전 경성대 전지현 야구 여신 구하라 닮은꼴 등의 닉네임으로 김연정 박기량 강윤이 등 치어리더들이 화제를 모은 적이 있다. 또 치어리더 3대장 이라는 이름으로 서현숙 이나경 안지현 등이 인기를 얻기도 했다. 이후에는 마니아들 사이에서 회자되는 치어리더들을 제외하고는 이렇다할 인기 치어리더가 눈에 띄지 않았다. 하지만 최근 눈에 띄는 미모와 시원시원한 안무, 털털한 성격으로 야구팬들에게 갑작스럽게 많이 회자되는 치어리더가 등장했다. NC 다이노스 응원단 랠리 다이노스의 치어리더 윤요안나가 바로 그다. 창원은 물론 가끔 등장하는 원정 경기 응원 때도 알아보고 사진 촬영 요청을 하는 이들이 부쩍 많이 늘었다. 이미 NC팬들 사이에서는 걸그룹 나인뮤지스의 멤버 경리를 닮았다고 해서 마산 경리 라는 애칭으로 불리고 있다. 윤요안나는 2015년 치어리더를 시작해 벌써 4년차가 됐다. 처음 시작할 때는 나 스스로도 좀 혼란스러웠어요. 그냥 재미있어서 이 일을 좋아하는 건지 나에게 맞아서 재미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위크엔드

 | 

인터뷰

 | 

남초에서

 | 

난리난

 | 

NC치어리더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