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20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5 months ago

야권 약세 지속에 한국-바른미래 ‘수도권발’ 단일화 가능할까?

6·13 지방선거를 20일 앞두고 여권의 지지율 고공행진과 야권의 약세가 계속되는 상황에서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의 서울시장 선거 연대설이 지속적으로 제기되고 있다.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공동전선을 이뤄야 한다는 점에서는 크게 공감하고 있어 이같은 단일화 주장은 수도권까지도 확장되는 모습이다. 야권 서울시장 후보 단일화의 운을 먼저 띄운 것은 김문수 한국당 서울시장 후보다. 김 후보는 지난 17일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안철수 바른미래당 후보와의 단일화 가능성에 대해 “만약에 안 후보가 (보수) 신념을 갖고 우리와 같이할 만한 의지가 있다면 저는 능히 같이 할 수 있고 그것이 옳은 길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안 후보 측은 인위적 단일화는 불가능하다고 말하면서도 야권의 표심이 한 곳으로 모여야 한다는 점에 대해서는 공감했다. 안 후보는 지난 21일 뉴스1과의 인터뷰에서 “인위적인 단일화는 고려하지 않고 있다”면서도 “단일화라는 것은 결국 시민들이 이길 수 있는 후보에게 표를 모아주는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지속에

 | 

바른미래

 | 

수도권발

 | 

단일화

 | 

가능할까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