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16 August 2018
Contact US    |    Archive
ohmynews
3 months ago

바른미래당 경남 4곳 비례대표 후보 공천 논란

옛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이 합쳐진 바른미래당이 서울 송파을 국회의원 보궐선거 후보 공천을 두고 갈등을 빚고 있는 가운데, 경남도의원과 창원·진주·김해시의원 비례대표 후보 공천을 두고 논란을 빚고 있다. 바른미래당 경남도당이 외부전문가 등이 참여한 비례공천관리위원회 (아래 비례공관위)를 꾸려 심사해 선정한 비례대표 후보가 중앙당 최고위원회에서 받아들여지지 않고 4곳 모두 후보 순위가 바뀐 것이다. 바른미래당 경남도당은 옛 국민의당·바른정당 경남도당 사무처장 2명과 외부인사 7명으로 비례공관위 를 구성했다. 비례공관위는 후보 신청자를 대상으로 서류심사와 면접, 토론 과정을 거쳐 후보를 선정했고, 도당 운영위 의결을 거쳐 중앙당에 제출했다. 그런데 중앙당 최고위는 도당 비례공관위에 재심의 조건으로 후보 순위 선정 내용을 부결했다. 도당 비례공관위는 기존 결정을 번복할 이유가 없다는 반응이다. 중앙당 최고위는 면접 과정을 거쳐, 경남 4곳의 비례 후보를 결정했다. 그런데 도당 비례공관위가 선정했던 1순위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바른미래당

 | 

비례대표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