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19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4 months ago

환경 챙기고 내실 다지고… 착해진 공기업


공기업들이 최근 주목하는 것은 신규 먹거리 창출과 내실 강화다. 공공의 목적을 달성한다는 공기업 기본 방향을 수행하는 것은 물론 사회적 가치도 실현해 국민이 신뢰하는 기업으로 새롭게 태어나겠다는 것이다.

에너지 기업들은 환경오염을 막으면서 수익성도 올릴 수 있는 ‘친환경’ 수익 모델을 구상하고 있다. 한국가스공사가 추진중인 친환경 액화천연가스(LNG) 선박이 대표적이다. 가스공사가 1순위로 꼽은 전략과제도 최근 해양환경 규제와 맞물려 새롭게 부각되고 있는 LNG 벙커링이다. LNG 벙커링은 선박 연료로 LNG를 공급하는 것이다. LNG는 기존 선박용 연료 대비 황산화물과 분진 배출을 100%, 질소산화물 배출은 15∼80%, 이산화탄소 배출은 25%까지 줄일 수 있다.

한국동서발전은 신재생에너지 설비용량 비율을 정부 목표보다 5% 포인트 높은 25%로 잡았다. 전통적 신재생에너지인 풍력과 태양광을 중심으로 사업을 확대하는 한편 동해 바이오매스 발전소는 국내에서 바이오매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챙기고

 | 

다지고…

 | 

착해진

 | 

공기업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