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24 June 2018
Contact US    |    Archive
ohmynews
1 months ago

사용자 대 노동자로 갈린 노동시간 단축 보완책 보도

지난 2월 근로기준법 개정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주당 법정 근로시간을 현행 68시간에서 52시간으로 줄이는 내용이다. 당장 300인 이상 사업장에 오는 7월 1일부터 적용된다. 근로시간 단축 관련 개정안은 19대 국회에서 처음 발의됐다. 5년이 지나 20대 국회에 와서 겨우 통과된 것이다. 개정안이 통과됐다고 논쟁이 끝난 건 아니다. 개정안 통과 전후에 보수·경제신문과 진보신문은 근로시간 단축의 충격을 완화하기 위한 보완책을 전혀 다르게 내놨다.

정부는 지난 5월 17일 노동시간 단축 현장 안착 지원대책 을 발표했다. 이에 보수지와 경제지는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정부 대책의 핵심은 제도 정착을 위해 기업에 경제적 지원을 하는 것이다.

보수지·경제지는 사용자 위한 보완책 촉구

조선일보 는 다음 날인 18일 실업급여 줄 돈을 週(주) 52시간 대책 에 쓴다 라는 기사에서 최저임금 인상 충격을 줄이기 위해 3조원 규모 일자리안정자금을 투입한 데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사용자

 | 

노동자로

 | 

노동시간

 | 

보완책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