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19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hani
5 months ago

축구대표팀 오반석, 박주호 이 악물었다

첫 월드컵 출전 기회를 노리는 오반석(30·제주)이 러시아행에 강한 열망을 드러냈다. 축구대표팀의 오반석은 24일 파주 대표팀트레이닝센터에서 열린 팀 훈련 전 인터뷰에서 “스리백이든 포백이든 상관없다. 제주에서는 스리백의 중앙에 서지만 대표팀에서 포백도 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신태용 감독은 중앙수비수 김민재(전북)의 부상으로 수비 조직력을 재구..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축구대표팀

 | 

오반석

 | 

박주호

 | 

악물었다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