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19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5 months ago

4일만에 등판 소사, NC에 4안타 완봉… 탈삼진 14개 외국인 최다 타이도

수원을 피해 휴식까지 하루 줄여가며 잠실 등판을 자청한 LG 소사(사진)의 선택이 결과적으로 ‘신의 한 수’가 됐다. 소사가 시즌 1호 완봉승의 주인공이 되며 LG의 4연승을 이끌었다. 소사는 22일 잠실 NC전에서 9이닝 동안 116개의 공을 던져 삼진 14개를 잡으며 4-0 완봉승을 거뒀다. 삼진 14개는 외국인 선수 한 경기 최다 탈삼진 타이기록(바티스타, 밴덴헐크)이다. 정상적인 로테이션대로라면 25일 수원 KT전에 나서야 했던 소사는 하루 덜 쉬며 이날 등판을 자원했다. LG 류중일 감독은 “소사가 수원에서 안 좋은 기억이 있어 피하길 원했다”고 말했다. 소사는 수원구장에서 통산 3패, 평균자책점 9.93을 기록 중이다. 이 소식을 들은 NC 김경문 감독은 이날 경기를 앞두고 “소사가 우리를 상대로 4일 만에 등판을 자청했다. 타자들이 자극받아서 잘 쳐줬으면 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김 감독의 바람과 달리 NC 타선은 4회초 박민우의 번트안타 전까지 소사에게 무안타로 묶이는 등 9회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4일만에

 | 

NC에

 | 

4안타

 | 

완봉…

 | 

탈삼진

 | 

14개

 | 

외국인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