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21 June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28 days ago

[황금사자기 스타]경북고 원태인, 시속 151km… 5이닝 무실점 “역시 에이스”

24일 서울 목동구장에서 열린 경북고와 영문고의 경기. 5회말 경북고 원태인(3학년·사진)이 마운드에 오르자 프로팀 스카우트들의 눈동자가 바쁘게 움직였다. 원태인은 첫 타자부터 시속 140km대 후반의 강속구를 던졌다. 6회말 김승현을 상대로 던진 2구째는 151km가 스피드건에 찍혔다. 슬라이더 구속도 136km가 나왔다. 스카우트 사이에서는 “역시 원태인이다”라는 말이 나왔다. 공만 빠른 게 아니었다. 5회 무사 1, 3루에서 번개 같은 견제로 1루 주자 강병찬을 잡아냈다. 1사 후 최준호에게 희생플라이를 허용해 선행 주자 득점을 내줬지만 9회말을 끝으로 마운드를 내려갈 때까지 추가 실점이 없었다. 8회 무사 1루에서는 김대환의 번트 타구를 투수-유격수-1루수로 이어지는 병살타로 연결시키기도 했다. 5이닝 2피안타 8탈삼진 무실점 호투였다. 경북중에서 오랜 세월 지도자 생활을 하고 있는 원민구 감독의 아들인 원태인은 내년도 신인 드래프트에서 삼성의 1차 지명이 사실상 확정됐다. 최무영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황금사자기

 | 

경북고

 | 

원태인

 | 

151km…

 | 

5이닝

 | 

무실점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