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21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4 months ago

[And 엔터스포츠] 3전 4기… 호날두, 이번엔 날까


화려한 발재간에 뛰어난 득점력 ‘전매특허’ 무회전 프리킥 앞세워
발롱도르 5차례 수상하였지만 3차례 본선 무대의 성적은 초라… 국가대표와 클럽팀 전력은 차이
클럽팀 ‘조력자’들 훌륭하지만 대표팀에선 상대적으로 떨어져
창조적 플레이로 간극 극복해야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레알 마드리드)는 2014년 국제축구연맹(FIFA) 올해의 선수상(발롱도르)을 수상하고서도 “월드컵에서는 최고의 경험을 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가 소속된 포르투갈 대표팀은 2014 브라질월드컵에서 독일에 대패하고 미국과 비기며 조별예선을 통과하지 못했다. 라이벌 리오넬 메시가 이끌던 아르헨티나는 결승에 진출했었다.

호날두는 “중요한 선수들에게 너무 많은 부상이 있었다”고 돌이켰다. 호날두 스스로도 무릎 부상을 내색하지 않고 뛰었다. 호날두에게는 국가대표로서의 집념이 있었다. 그는 나중에 “월드컵이 아니었다면 뛰지 않았을 것”이라고 언론 인터뷰를 했다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And

 | 

엔터스포츠

 | 

4기…

 | 

호날두

 | 

이번엔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