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23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5 months ago

[The Cup Of Life, 나의 월드컵] ⑨ 김정남·이회택·김호 감독의 월드컵 추억

한국은 이번 러시아월드컵을 통해 통산 10번째 본선 무대를 밟는다. 데뷔 무대였던 1954년 이후 32년이라는 긴 산고 끝에 1986년 멕시코 대회에 출전한 한국은 이후 아시아의 강자로 자리매김했다. 선배들의 피와 땀으로 이룬 성과였다. 멕시코월드컵의 김정남 감독을 비롯해 이회택 감독(1990년 이탈리아) 김호 감독(1994년 미국)은 열악한 환경 속에서도 한국축구 발전을 위해 모든 걸 바친 지도자들이다. ● 김정남 감독 “정보가 전혀 없던 시절” 한국은 일본과의 아시아 최종예선 홈 어웨이 경기에서 모두 이겨(2-1, 1-0) 분위기는 최고였다. 본선에선 아르헨티나, 이탈리아, 불가리아가 한조에 묶였다. 가장 껄끄러운 상대 아르헨티나와 1차전을 가졌다. 톱스타 마라도나가 주는 위압감은 엄청났다. 김정남 감독은 “상대 팀 정보가 거의 없어 부담감이 너무 컸다. 그런 탓에 겁을 많이 먹었다”고 회상했다. 김 감독은 특히 상대 볼의 위력을 직접 보고 많이 놀랐다고 했다. “상대가 문전으로 크로스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The

 | 

Cup

 | 

Life

 | 

월드컵

 | 

김정남·이회택·김호

 | 

감독의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