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20 June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27 days ago

조재기 국민체육진흥공단 이사장, 체육복지 전도사 된 몬트리올 영웅

거구의 사내는 카메라 앞에서 “으라차차!”라고 외치며 솥뚜껑 같은 큰 손으로 주먹을 불끈 쥐었다. “파이팅은 일제강점기 때 들어온 응원구호입니다. ‘화이또’라고 외쳤었죠. 스포츠는 싸움이 아닙니다. 일본도 이제는 파이팅을 쓰지 않아요. ‘간밧떼(힘내라는 뜻)’라고 하잖아요. 우리에게는 ‘으라차차’라는 훌륭한 고유의 응원구호가 있습니다. 한번 외쳐보세요. 얼마나 힘이 나는지!” 조재기(68) 국민체육진흥공단 이사장은 에너지가 넘쳤다. 60대 후반의 노신사지만 190㎝의 큰 키와 탄탄한 몸은 유도선수로 올림픽 무대를 주름잡았던 40여 년 전과 크게 다름이 없었다. 조 이사장은 지난 1월 국민체육진흥공단 제12대 이사장으로 취임했다. 올림픽메달리스트(1976년 몬트리올올림픽 유도 무제한급 동메달)이자 대학교수, 체육행정가로 쌓은 모든 경험을 체육발전에 쏟아 붓겠다는 열정으로 애주가가 금주까지 하며 업무에 열중이다. 국민체육진흥공단은 대한민국 체육의 젖줄이다. 1988년 서울올림픽을 개최한 뒤 잉여금 3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조재기

 | 

국민체육진흥공단

 | 

이사장

 | 

체육복지

 | 

전도사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