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15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5 months ago

7가지 변화 키워드로 본 한용덕호 성공 비결

요즘 KBO리그에서 가장 눈길을 끄는 팀은 한용덕 감독이 이끄는 한화다. 김성근 전 감독이 지휘봉을 잡았던 2015~2017시즌(5월 23일 퇴진)과 정반대 행보를 보이며 승승장구하고 있어서다. 올 5월 월간 승률 1위의 성적표가 이를 증명한다. 이에 따라 홈구장인 대전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도 연일 구름관중이 몰린다. 김 전 감독 시절 존재했지만, 지금은 사라진 7가지 키워드를 통해 한화의 순항 비결을 풀어봤다. 과거와 현재의 비교를 통해 한화의 오늘을 엿볼 수 있다. ① 혹사 김 전 감독이 퇴진한 2017년 5월 23일부터 한화에는 ‘건강야구’ 바람이 불었다. 이는 상황에 관계없이 주축 투수들을 당겨쓰는 혹사를 차단하겠다는 것과도 궤를 같이한다. 과거에는 4~5점차로 뒤진 상황에도 필승계투조를 투입해 추가실점을 막은 뒤 역전을 노리는 도박에 가까운 투수 기용을 했다면, 지금은 원칙에 입각한 효율적인 운용이 돋보인다. 비일비재했던 3일 연투도 2018시즌에는 딱 두 차례가 전부다. ② 강제 특타 강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7가지

 | 

키워드로

 | 

한용덕호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