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15 August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3 months ago

군살 빼고 성적 살찌운 한화의 일리 있는 선택

이상한 일이다. 투자를 줄이고도 성과는 대폭 늘었다. 한화가 그렇다. 2018시즌 한화의 전력은 일년 전과 비교해서 큰 차이가 없다. 프리에이전트(FA) 시장에선 외부 수혈 없이 집토끼 단속에만 공을 들였고, 고작해야 외국인 선수 세 명을 교체했을 뿐이다. 그러나 리그 내 한화의 위상은 크게 달라졌다. 지난해 5월만 하더라도 7~9위에서 허덕이던 한화는 올 시즌 2위를 달리고 있다. 이젠 그 이상도 넘본다. 타 구단의 배를 아프게 할 일은 여기서 시작이다. 한화는 성적과는 정반대로 팀 연봉 총액에서 지난해에 비해 외국인선수 30억, 국내선수 20억 가량씩을 절약했다. 검증된 자원만을 활용하기보다는 국내외 선수 가릴 것 없이 육성과 주전급 뎁스 강화에 초점을 맞췄다. 또 선수단 연봉을 줄인 대신 트레이닝파트를 강화해 선수들 몸 관리에 힘썼다. 탁월한 선택이었다. 투수 키버스 샘슨과 제이슨 휠러는 리그 정상급은 아니지만, 6승을 합작하며 빠른 속도로 KBO리그에 적응중이다. 제러드 호잉 역시 장타력에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살찌운

 | 

한화의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