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24 January 2019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donga - 8 month ago

군살 빼고 성적 살찌운 한화의 일리 있는 선택

이상한 일이다. 투자를 줄이고도 성과는 대폭 늘었다. 한화가 그렇다. 2018시즌 한화의 전력은 일년 전과 비교해서 큰 차이가 없다. 프리에이전트(FA) 시장에선 외부 수혈 없이 집토끼 단속에만 공을 들였고, 고작해야 외국인 선수 세 명을 교체했을 뿐이다. 그러나 리그 내 한화의 위상은 크게 달라졌다. 지난해 5월만 하더라도 7~9위에서 허덕이던 한화는 올 시즌 2위를 달리고 있다. 이젠 그 이상도 넘본다. 타 구단의 배를 아프게 할 일은 여기서 시작이다. 한화는 성적과는 정반대로 팀 연봉 총액에서 지난해에 비해 외국인선수 30억, 국내선수 20억 가량씩을 절약했다. 검증된 자원만을 활용하기보다는 국내외 선수 가릴 것 없이 육성과 주전급 뎁스 강화에 초점을 맞췄다. 또 선수단 연봉을 줄인 대신 트레이닝파트를 강화해 선수들 몸 관리에 힘썼다. 탁월한 선택이었다. 투수 키버스 샘슨과 제이슨 휠러는 리그 정상급은 아니지만, 6승을 합작하며 빠른 속도로 KBO리그에 적응중이다. 제러드 호잉 역시 장타력에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