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15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5 months ago

[김종건의 아날로그 스포츠] V리그 FA시장 비하인드 스토리

■ 3억 포기하고 이적…선수는 ‘돈벌레’가 아닙니다 좋은 환경과 팀 문화도 이적의 이유 돈보다 의리를 택한 어느 선수처럼 가고 싶은 구단, 돈이 전부가 아니다 전광인 ‘3년 최대 30억’ 소문만 무성 뒷돈 난무 현 샐러리캡 허점도 존재 이는 한 구단만이 아닌 모두의 문제 최근 프로배구 V리그의 화제는 3억원을 뿌리친 어느 베테랑 선수의 얘기다. A구단의 베테랑은 이번에 FA자격을 다시 얻어 원소속구단과 협상했다. 그 자리에서 “팀에는 자리가 없다. 다른 팀을 알아보라”는 실망스런 얘기를 들었다. A구단은 다른 젊은 선수를 데려오기로 했다. 사실상 방출통고를 받은 베테랑은 실망했지만 프로페셔널답게 현실을 받아들였다. 다른 구단에 일자리를 알아봤다. 다행히 능력을 높게 평가해주는 B구단이 있었다. 하지만 세상일은 누구도 몰랐다. A구단으로 오려던 선수가 막판에 마음을 바꿨다. 떠나기로 했던 팀에서 상상도 못할 돈으로 주저앉혔다. A구단은 부랴부랴 베테랑에게 연락했지만 그는 구단의 전화를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김종건의

 | 

아날로그

 | 

스포츠

 | 

V리그

 | 

FA시장

 | 

비하인드

 | 

스토리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