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22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asiatoday
5 months ago

현대차부터 대한항공까지…기업의 사회적 책임 고려하는 SRI펀드

아시아투데이 장일환 기자 = 최근 대한항공은 오너 갑질 문제에 이어 비리 의혹까지 불거지면서 주가가 폭락했다. 현대자동차는 최근 지배구조 개편 과정속에서 외국계 자본과 의결권 자문사들의 반대에 부딪혀 자사주를 소각하고 배당금 확대 정책을 내놓는 등 주주환원 정책을 내놓았다. 언뜻 보면 전혀 공통점이 없어 보이지만, 이 둘 사이에는 공통점이 있다. 바로 최근 주주·투자자들이 기업의 재무뿐 아니라 지배구조와 윤리 경영 등에도 큰 영향을 받고 있다는 점이다. 이러한 관심속에서 환경·사회적책임·지배구조개선(ESG)를 고려해 투자하는 사회적책임투자(SRI) 펀드가 다시 관심을 모으고 있다. 특히 올해부터 국내에서도 스튜어드십코드가 도입되고 20여개 운용사들이 도입의사를 밝히면서 SRI 펀드 상품수와 투자금은 높아지고 있다. 하지만 아직 투자자들의 인식이 부족한데다 포트폴리오 구성 종목도 대형주 위주로 기존 펀드들과 차별점이 없다는 점은 한계로 지적된다. 24일 펀드평가사 에프엔가이드에 따르면.. 더보기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현대차부터

 | 

대한항공까지…기업의

 | 

사회적

 | 

고려하는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