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17 August 2018
Contact US    |    Archive
asiatoday
3 months ago

보건당국, 인플루엔자 유행주의보 해제…수족구병 주의 당부

아시아투데이 김시영 기자 = 질병관리본부는 인플루엔자 유행주의보를 25일부터 해제한다고 밝혔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인플루엔자 표본감시 결과, 외래환자 1000명당 의사환자 수는 제18주(4월29일∼5월5일) 6.2명, 제19주(5월6∼12일) 6.1명, 제20주(5월13∼19일) 6.0명으로 3주 연속 2017∼2018절기 유행기준(6.6명)보다 낮았다. 보건당국은 2017년 12월1일 인플루엔자 유행주의보를 발령한 바 있다. 보건당국에 다르면 의사환자는 38도 이상의 갑작스러운 발열과 더불어 기침 또는 인후통을 보이는 환자다. 의사환자 수가 3월 이후 3주 연속 유행기준 이하일 때 인플루엔자 자문위원회의 검토를 거쳐 유행해제를 결정한다. 2017∼2018절기 인플루엔자 유행주의보 발령 시점과 종료 시점은 모두 지난 절기보다 한 주 빨랐다. 질병관리본부 관계자는 “인플루엔자 유행은 풀렸지만, 수족구병 등이 증가하고 있는 만큼 각종 감염병 예방을 위해 평소 손 씻기와 기침 예절 등.. 더보기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보건당국

 | 

인플루엔자

 | 

유행주의보

 | 

해제…수족구병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