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21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ohmynews
4 months ago

뜨거운 인천 중구청장 선거, 누가 두 마리 토끼 잡을까

인천 중구는 공항과 항만 등 인천의 중점 산업이 몰려 있고, 과거 개항장으로서 원도심과 영종 신도시가 공존하는 지역이다.
역대 선거에서 보수 세력이 강한 면을 보였으나, 영종 신도시 인구가 원도심 인구를 역전해 이번 선거는 끝날 때까지 결과를 예측하기 어렵다. 역대 선거 결과를 보면 2012년 12월 18대 대선에서 박근혜 대통령이 55.2%의 지지를 받아 44.3%을 기록한 문재인 후보를 크게 앞질렀고, 지난해 5월 19대 대선에선 문재인 대통령이 40.6% 지지율을 기록해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23.3%)와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22.3%)를 앞섰다.
2010년 지방선거 땐 민주당 송영길 후보(48.7%)가 한나라당 안상수 후보(47.7%)를 근소한 차로 앞섰다. 그러나 2014년 지방선거선 유정복 후보가 54.8%를 득표해 43.3%를 받은 송영길 후보를 크게 앞질렀다.
현 김홍섭 중구청장은 자유한국당 소속이다. 민선 2, 3, 5기와 6기까지 모두 네 번 당선했다. 2기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뜨거운

 | 

중구청장

 | 

잡을까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