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17 August 2018
Contact US    |    Archive
chosun.com
3 months ago

미투 촉발 하비 와인스틴, 8개월 만에 뉴욕경찰에 체포돼

성추행·성폭행을 고발하는 미투(#MeToo·나도 당했다) 캠페인을 촉발시킨 미국 할리우드의 거물 제작자 하비 와인스틴(66·Harvey Weintstein)이 첫 성추행 폭로가 나온 지 8개월 만에 경찰에 자진 출두해 체포됐다. 25일(현지 시각) 로이터에 따르면 하비 와인스틴은 이날 오전 뉴욕시 맨해튼경찰서로 자진 출두했다. 이어 그는 강간 및 성범죄 혐의로 체포됐다.와인스틴은 하얀 셔츠 위에 파란색 스웨터, 어두운 재킷을 입은 채로 검은색 SUV 차량에서 내린 뒤 경찰서로 들어갔다. 70여 명이 넘는 여성이 와인스틴에게 성추...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와인스틴

 | 

8개월

 | 

뉴욕경찰에

 | 

체포돼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