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20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chosun.com
4 months ago

[Why] 나, 똥박사야

지난달 남북 정상회담에서 우리 땅을 밟은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가져온 것은 평양냉면만이 아니었다. 그는 판문점 평화의 집을 방문할 때 전용 화장실을 챙겨 왔다. 자신의 변을 노출하고 싶지 않다는 뜻이었다. 이를 아는 우리 정부도 김 위원장이 평화의 집 화장실을 이용할 것을 대비해 대변을 되가져갈 수 있도록 시설을 정비했다.대변이 귀한 대접을 받는 것은 국가원수에 국한된 일은 아니다. 타인에게 말하기는 민망한 배설물이지만, 대변(大便)은 건강을 대변(代辯)한다. 요즘에는 건강한 대변을 다른 사람 몸에 이식해 질환을 치료하고 이를 ...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Why

 | 

똥박사야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