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18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chosun.com
4 months ago

[Why] 깊은 상처만큼 채워지지 않는 허기를 달랜다

지금 나는 그 어느 때보다 열심히 운동하고 있다. 왜냐하면 늘 유지하고 있던 몸무게보다 약 20kg이 불어버렸기 때문이다. 쭉 유지하던 무게로 돌아가기 위해서 철저하게 식사 조절을 하면서 스포츠센터에서 운동하고 있는데, 탈의실에 온통 붙어 있는 전면 거울에 투덕투덕 지방이 붙은 내 몸을 비춰 보면 한숨이 나온다. 물론 이 몸이 싫어서 한숨이 나오는 것도 있지만, 나를 둘러싼 이 지방들이 한때 나를 지켜 줄 것이라고 생각했던 과거의 기억이 떠오르기 때문이다.평범한 한국 여성이라면 아이 때부터 시작해 크고 작은 성폭력에 노출되어 있다....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Why

 | 

상처만큼

 | 

채워지지

 | 

허기를

 | 

달랜다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