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17 Nov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chosun.com - 6 month ago

[Why] 깊은 상처만큼 채워지지 않는 허기를 달랜다

지금 나는 그 어느 때보다 열심히 운동하고 있다. 왜냐하면 늘 유지하고 있던 몸무게보다 약 20kg이 불어버렸기 때문이다. 쭉 유지하던 무게로 돌아가기 위해서 철저하게 식사 조절을 하면서 스포츠센터에서 운동하고 있는데, 탈의실에 온통 붙어 있는 전면 거울에 투덕투덕 지방이 붙은 내 몸을 비춰 보면 한숨이 나온다. 물론 이 몸이 싫어서 한숨이 나오는 것도 있지만, 나를 둘러싼 이 지방들이 한때 나를 지켜 줄 것이라고 생각했던 과거의 기억이 떠오르기 때문이다.평범한 한국 여성이라면 아이 때부터 시작해 크고 작은 성폭력에 노출되어 있다....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