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21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5 months ago

뉴욕증시 ‘북한 리스크‘ 등으로 혼조…다우 0.24% 하락 마감

간밤에 미국 뉴욕증시는 국제유가의 급락과 북한 및 유럽의 정치 불확실성 속에서 혼조세를 보였다.

25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58.67포인트(0.24%) 하락한 24,753.09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andP) 500 지수는 전장보다 6.43포인트(0.24%) 내린 2721.33에 마감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9.43포인트(0.13%) 상승한 7433.85에 장을 마쳤다.

투자자들은 북미 정상회담의 갑작스러운 취소 이후 양국 간 정세 변화에 촉각을 곤두세웠다. 국제유가의 가파른 하락과 이탈리아 등 유럽의 정치 불안도 지수에 영향을 미쳤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전일 6월 예정됐던 북미 정상회담의 취소를 전격으로 발표하면서 금융시장의 위험 자산 선호 심리를 위축시켰다. 다만 북한과 미국이 이후 한결 완화된 발언을 내놓으면서 불안감은 다소 완화됐다.

업종별로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뉴욕증시

 | 

리스크

 | 

등으로

 | 

혼조…다우

 | 

24%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