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24 June 2018
Contact US    |    Archive
fnnews
30 days ago

[fn마켓워치] 신세계조선호텔, 사모채에 강제상환조건 붙은 까닭은

신세계조선호텔이 강제상환 조건이 붙은 사모 회사채를 발행했다. 최근 몇 년간 수익성이 저하되면서 자금시장에서 자금조달이 여의치 않다는 평가다. 26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신세계조선호텔은 지난 11일 차입금 상환 등의 목적으로 300억원 규모의 사모채를 발행했다. 3년물로 표면이율은 3.782%에서 결정됐다. 이 사채에는 유효신용등급이 BBB+ 이하로 평가되면 만기일이 남았어도 강제로 상환해야 한다는 강제상환 조건이 붙었다. 현재 신세계조선호텔의 신용등급은 AO로 지금보다 2단계 떨어지면 강제로 상환해야 한다. 회사는 면세점 사업 진출 이전까지 우수한 재무구조를 보였으나 2012년 면세점 사업에 진출하면서 투자 임차료 부담 등으로 재무 안정성 지표가 위축되기 시작했다. 신세계조선호텔은 올해 1 4분기 9억원의 영업적자를 냈다. 면세점 사업으로 수익성이 저하되는 신세계조선호텔을 신세계 그룹이 손 놓고 있는 것만은 아니다. 지난해 말 신세계그룹은 신세계DF와 신세계조선호텔로 이원화된 면세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fn마켓워치

 | 

신세계조선호텔

 | 

사모채에

 | 

강제상환조건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