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15 August 2018
Contact US    |    Archive
fnnews
3 months ago

태평양 바닷속 ‘상어 고속도로’... 야생 동물보호구역 될까

영화 ‘니모를 찾아서’에서 아빠 물고기는 납치된 아들 ‘니모’를 찾아 바다거북과 함께 바다 조류를 따라 헤엄친다. 이 바닷속 조류를 따라 많은 해양 생물들은 먼 곳까지 쉽게 할 수 있다. 최근 해양 과학자들이 서 태평양 중앙아메리카 국가 코스타리카 코코 섬과 에콰도르 갈라파고스 제도 사이의 조류 80km를 이동하는 상어를 따라 촬영에 성공했으며, 이 ‘상어 고속도로’를 야생 동물보호구역으로 설정하고자 운동을 펼치고 있다. 중남미 3개국 4개 단체가 연합해 조성된 환경 단체 ‘Fundaci n PACandI FICO’는 최근 ‘상어 고속도로’ 탐사 조직을 결성했다. 과학자들은 해양 생물을 촬영하는 원격 수중 시스템 ‘BRUVS’를 구성해 2주간 상어의 움직임을 따라 이동했다. 그 결과 코스타리카 코코섬에서 에콰도르 갈라파고스 사이의 수중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태평양

 | 

바닷속

 | 

고속도로

 | 

동물보호구역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