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24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chosun
4 months ago

무법변호사 이해영, 서예지에 이준기 의심 심었다 특권 아닌 형벌

[스포츠조선닷컴 이지현 기자] 이해영이 서예지에게 이준기에 대한 의심을 심었다. 26일 방송된 tvN 무법변호사 에서는 차문숙(이해영)이 하재이(서예지)에게 봉상필(이준기)에 대한 의심을 다시 심었다. 이날 하재이(서예지)는 차문숙(이혜영)을 찾아가 지난 일에 대해 물었다. 차문숙은 내가 내린 판결만큼 적이 많아진다. 누군가에게 벌을 준다는건 특권이 아닌 형벌로 느껴진다 라며 봉상필도 그런 이유일거다. 나도 기억하지 못하는 사건 때문에 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봉상필에 대해 얼마나 알고 있나 라고 되물었다. 하재이는 봉상필(이준기)의 전화를 거절했다. olzllovely@sportschosun.com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무법변호사

 | 

이해영

 | 

서예지에

 | 

이준기

 | 

심었다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