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24 June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28 days ago

U-19 축구대표팀, 툴롱컵 첫 경기서 프랑스에 1-4 패배

한국 축구 19세 이하(U-19) 대표팀이 2018 툴롱컵 조별리그 첫 경기에서 프랑스에 완패했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27일(한국시간) 프랑스 오바뉴에서 열린 프랑스와의 대회 B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1-4로 패했다. 한국은 U-19 대표팀이 출전한 반면 프랑스는 21세 이하(U-21) 정예 대표팀이 나서 기량 차이가 확연히 존재했다. K리그의 무서운 신인 조영욱(19·서울)이 넣은 골이 유일하다. 큰 관심을 모았던 이강인(17·발렌시아)은 공격형 미드필더로 나서 위력적인 중거리 슛을 때리는 등 활발한 모습을 보였다. 주축 선수들보다 두 살 어렸지만 기량은 뒤지지 않아 이름값을 했다. 풀타임을 소화했다. 그러나 신체 조건부터 노련미까지 겸비한 프랑스는 좌우 측면을 손쉽게 공략하며 한국을 무너뜨렸다. 특히 경기 시작부터 매서운 파상공세가 이어졌다. 프랑스는 경기 시작 4분 만에 스티브 암브리의 골로 주도권을 잡았고 4분 뒤 조르당 텔이 추가골을 넣었다. 수비 라인이 적응하기 전에 기선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축구대표팀

 | 

툴롱컵

 | 

경기서

 | 

프랑스에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