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22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5 months ago

트럼프 “6·12회담 불가능? 망해가는 NYT 또 틀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자신에게 비판적인 뉴욕타임스(NYT)의 기사를 ‘가짜뉴스’라고 비난하면서 졸지에 실존하는 백악관 당국자가 ‘투명인간’처럼 돼버린 해프닝이 벌어졌다. NYT가 25일(현지 시간) 익명의 백악관 당국자 발언을 참고해 “북-미 정상회담이 다시 열린다고 해도 (기존 날짜인 다음 달 12일은) 시간과 준비 부족을 고려할 때 불가능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26일 자신의 트위터에 “망해가는 NYT가 존재하지 않는 ‘백악관 고위 당국자’를 인용해 보도했다. (NYT가) 또 틀렸다! 가짜 소스(취재원) 말고 진짜 사람을 인용하라”고 맹비난했다. 그런데 기사에 등장하는 ‘고위 당국자’는 매슈 포틴저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아시아담당 선임보좌관으로 밝혀졌다. 그는 북-미 정상회담 취소가 발표된 당일인 24일 50여 명의 기자들에게 ‘백브리핑’(비공식적으로 상황을 깊이 있게 설명하는 브리핑)을 하면서 ‘기존 일정에 회담이 재개될 가능성이 있느냐’는 질문에 “시간이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트럼프

 | 

“6·12회담

 | 

불가능

 | 

망해가는

 | 

NYT

 | 

틀려”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