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13 Dec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donga - 7 month ago

테이블위 두손 모으고 경청한 김정은

김정은은 지난달 남북 정상회담 당시 시종일관 자신감 넘치는 모습으로 대화를 주도했다. 화통하게 웃고 농담까지 섞어가며 분위기를 띄웠다. 그러나 한 달 만인 26일 문재인 대통령과의 재회에선 한층 차분한 자세로 대화에 임하는 모습이었다. 모두 발언을 보면 유머러스한 농담도 없었다. 검은 인민복을 입고 검은 뿔테 안경을 낀 김정은은 발언할 때나 들을 때나 진지한 표정으로 문 대통령의 눈을 바라봤다. 테이블 위에 손을 모은 채 고개를 끄덕이며 경청하는 모습도 보였다. 정성장 세종연구소 통일전략연구실장은 “급박한 상황에서 필요에 의해 우리 대통령을 초청한 만큼 최대한 예를 갖춘 것”이라고 해석했다. 한 외교 소식통은 “결국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향해 ‘내가 경청할, 회담할 준비가 돼 있다’는 메시지를 전하는 것 같다”고 전했다. 지난 회동과 달리 대화 도중 눈을 자주 깜박이거나 시선 이동이 잦은 모습은 찾아보기 힘들었다. 그 대신 꼼꼼하게 상황을 챙기는 모습도 보였다. 김정은은 배석한 김영철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