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15 August 2018
Contact US    |    Archive
ohmynews
3 months ago

영혼의 비타민 담배? 결과는 아름답지 않다

(* 지난 글에서 이어집니다: 지난 글 보기) 수천 년의 흡연 역사에서 의학적 해악을 거론한 것은 50년도 채 안 된다. 물론, 담배의 해악을 날카롭게 지적하는 소수의 깨어 있는 목소리는 가끔 있었지만, 애연가들의 흡연 예찬에 눌려 기를 펴지 못했다. 불과 몇십 년 전까지만 해도 담배는 인류에게 다양한 멋과 정취를 제공하였으며, 최고의 기호품으로써 전폭적인 애정을 받아왔다. 세계적인 인물 중에도 골초가 많다. 역사상 가장 유명한 골초 중 한 사람은 처칠일 것이다. 식사할 때와 잠자리에 드는 것 이외에는 입에서 시가를 놓은 적이 없다고 전해질 정도로 골초였다. 어떤 사진기자가 그의 입에 담배가 물려 있지 않은 사진을 찍으려고 며칠을 따라다녔으나 결국 실패하고 말았다는 일화가 전해진다. 정신분석학의 창시자 프로이트도 대단한 골초였다. 젊었을 때부터 코카인과 담배를 즐겼는데, 그에게 담배는 자위 와 같았다. 쾌락과 위험의 탁월한 결합물 인 담배는 그의 삶과 연구의 촉진제이자 동시에 독약이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영혼의

 | 

비타민

 | 

결과는

 | 

아름답지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