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15 August 2018
Contact US    |    Archive
fnnews
3 months ago

음주운전 보면 쫓아가서 “쾅”, 고의사고로 돈 뜯어낸 30대

음주운전 차량을 대상으로 고의 사고를 낸 뒤 경찰에 신고하겠다고 협박해 금품을 뜯어낸 3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28일 이모씨(33)를 상습사기 혐의로 구속했다고 밝혔다. 이씨는 2016년 4월부터 지난해 4월까지 강남구 일대에서 자신의 차량으로 음주운전 의심 차량을 들이받은 뒤 “112에 신고하겠다”고 협박하는 수법으로 총 28차례에 걸쳐 7900여만원을 받아 챙긴 혐의다. 조사결과 이씨는 고가 렌트카를 빌린 뒤 주말 강남 일대 클럽에서 밤새 놀다 나온 운전자를 골라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이씨는 사고를 낸 차량이 현장에서 달아나면 인근 서비스센터를 물색해 해당 차량 운전자의 인적사항을 알아내기도 했다. 20대를 대상으로는 부모에게 전화해 돈을 요구하기도 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 관계자는 “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음주운전

 | 

쫓아가서

 | 

“쾅”

 | 

고의사고로

 | 

뜯어낸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