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24 June 2018
Contact US    |    Archive
fnnews
27 days ago

작년 기업들 성장성·수익성·안정성 모두 개선...반도체 호황 덕분

지난해 우리나라 기업들이 한층 개선된 경영 성적표를 받아들었다. 성장성과 수익성, 안정성을 나타내는 지표들이 모두 지난 2013년 통계 공표 이후 최대치를 보였다. 다만 반도체 시장 호황으로 치우친 성장이라는 점에서 우려되는 부분이다. 또 중국인 관광객 감소의 영향으로 음식숙박업의 부진이 나타났다. 한국은행은 28일 이런 내용을 담은 2016년 기업경영분석(속보) 자료를 발표했다. 기업경영분석 조사대상은 작년 말 현재 자산 120억원 이상 등의 기준으로 지정된 외부감사대상(외감기업) 2만3145개다. 눈에 띄는 부분은 성장성 개선이다. 기업경영분석에 따르면 지난해 전체 산업의 매출액 증가율은 9.9%를 기록했다. 전년 1.1%에 비해서 8.8%포인트 상승한 것이며 지금과 같은 통계를 낸 지난 2013년 이후 가장 높은 수치다. 2013년 통계치까지는 상장기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기업들

 | 

성장성·수익성·안정성

 | 

반도체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