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15 August 2018
Contact US    |    Archive
fnnews
3 months ago

갑작스런 뇌졸중 극복해가는 60대 가장의 인간 승리, 잔잔한 감동 안겨

【함양=오성택 기자】 경남 함양군의 장애인 재활프로그램이 장애인들에게 새로운 삶을 살아갈 동력을 제공하는 등 복지 함양의 효자 노릇을 톡톡히 수행하고 있다. 28일 함양군에 따르면 8년 전 갑작스런 뇌졸중을 앓게 된 장병순(61)씨가 함양군보건소 재활서포터즈의 지원과 불굴의 노력으로 새로운 삶을 살아갈 수 있는 힘을 얻게 되었다. 장 씨는 갑작스런 뇌졸중으로 남편으로서, 한 집안의 가장으로서 행복했던 삶이 한 순간에 무너져 버렸다. 특히 불편해진 신체와 주변 시선이 두려워 바깥출입은 엄두를 내지 못했던 그는 신체의 변화뿐만 아니라 성격마저 소극적이고 내성적으로 바뀌어갔다. 함양군보건소는 지난 2016년 장 씨를 찾아 장애인 재활서비스를 권유했다. 보건소가 취약계층을 위해 기획한 찾아가는 방문재활서비스인 ‘보건소가 간다’를 통한 새로운 인생설계를 제안한 것이다. 장 씨는 “처음 보건소의 제안을 받고 수차례 망설였다”며 “수년간 외부와 단절된 생활과 주변 사람들의 시선이 너무나 두려웠다”고 털어놓았다.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갑작스런

 | 

뇌졸중

 | 

극복해가는

 | 

60대

 | 

가장의

 | 

잔잔한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