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22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chosun
4 months ago

경찰 이명희, 특수폭행 적용 검토…피해자 11명 확보

경찰이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부인인 이명희 일우재단 이사장에게 특수폭행과 상습폭행 혐의 적용을 검토하고 있다. 이주민 서울지방경찰청장은 28일 출입기자단 간담회에서 이 이사장에 대해 특수폭행과 상습폭행, 업무방해, 상해 혐의 등을 적용할 수 있을지 검토하고 있다 며 조사하면서 혐의를 확정하겠다 고 말했다. 피해자가 처벌을 원치 않으면 처벌 불가한 반의사불벌죄 에 해당되는 폭행죄와 달리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상 상습폭행, 특수폭행죄는 합의 여부와 관계없이 처벌 가능하다. 폭처법이 적용되면 법원은 징역형만 선고 가능하다. 이 청장은 현재 피해자 11명의 진술을 확보했다 며 조사 결과에 따라 이 이사장의 신병을 처리할 것 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당장 신분이 바뀔지는 오늘 조사해봐야 한다 며 조사할 내용이 매우 많아 최대한 조사하겠다 고 언급했다.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이명희

 | 

특수폭행

 | 

검토…피해자

 | 

11명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