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21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ohmynews
4 months ago

박남춘, 유정복, 박근혜의 빚내서 집 정책으로 빚 갚아

새얼문화재단과 인천언론인클럽이 인천시장 선거 후보자 초청 강연회를 열었다. 첫 순서로 지난 5일 자유한국당 유정복 후보가 정견을 밝혔고, 8일엔 더불어민주당 박남춘 후보가 나섰다. 아래는 박 후보의 발언 내용을 정리한 것이다. 기자말 유정복 후보가 민선6기 시 정부가 빚 갚고 일 잘했다고 하고, 이젠 지역내총생산(=GRDP)이 서울, 인천, 부산, 대구 순으로 인천이 2위 도시라며 서인부대 를 홍보하는 데 내용에 문제가 많다. 3조 7000억원 갚은 걸 싫어하는 사람 없다. 저도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에 있으면서 걱정했다. 그런데 빚을 어떻게 줄였고, 줄이고 나서 어떻게 됐는지 실상을 공개하는 게 더 중요하다. 유정복 후보는 정부로부터 국비와 보통교부세 더 받고, 리스ㆍ렌트카 등록세 늘어서 빚 갚았다고 했다. 하지만 제 견해는 다르다. 박근혜 정부는 대출규제 쉽게 풀어 주고 서민들에게 빚내서 집 사라 고 했다. 서민들이 빚내서 집을 사다 보니 인천시의 취득세 등 지방세가 늘었다. 각 구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박남춘

 | 

유정복

 | 

박근혜의

 | 

빚내서

 | 

정책으로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