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21 Nov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fnnews - 5 month ago

검찰, 채용비리 의혹 하나.국민 이어 신한銀까지 전방위 수사

검찰이 ‘채용비리’ 의혹을 받고 있는 신한은행 본사 등에 대한 전격 압수수색에 나섰다. 검찰이 KEB하나은행과 KB국민은행에 이어 신한은행까지 본격 수사에 나서면서 금융권 채용비리 의혹에 대한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신한은행 모두 22건 특혜채용 정황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박진원 부장검사)는 11일 서울 중구 신한은행 본사, 인사부, 감찰실 등 사무실과 당시 인사담당자 거주지 등을 압수수색을 단행했다. 검찰은 이날 압수수색을 통해 인사 관련 자료와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했으며, 압수물 분석을 마치는 대로 관련자 등을 소환, 조사할 예정이다. 지난달 11일 금융감독원은 신한은행 카드 캐피탈 생명 등 신한금융그룹 계열사를 조사한 결과 모두 22건의 특혜채용 정황이 확인됐다며 검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신한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신한銀까지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