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14 Nov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chosun - 5 month ago

[레오강 인사이드] 해볼만하다 는 신태용, 스웨덴의 아킬레스건을 봤다(동영상)

(스웨덴의 약점을) 많이 찾았다. 신태용 한국 축구 월드컵대표팀 감독이 러시아월드컵 조별리그 첫 상대 바이킹 군단 스웨덴을 직접 두 눈으로 보고 왔다. 스웨덴-페루전(0대0이 열린 스웨덴 예테보리를 다녀오는데 하루를 투자했다. 차두리 코치 혼자 가기로 돼 있었는데 신태용 감독이 동행했다. 결정권자인 사령탑이 직접 보고 확인하고 싶었던 것이 있었다. 신태용호는 조별리그 상대가 정해진 후 스웨덴 멕시코 독일을 지속적으로 관찰하고 자료를 수집했다. 스웨덴은 차두리 코치, 멕시코는 전경준 코치에게 전담시켰다. 또 스페인 출신 가르시아 분석관을 영입해 상대팀 분석에 열중했다. 우승 후보이자 3차전 상대 독일에 대한 분석은 덜 했다. 이미 분석 결과물은 태극전사 23명에게 전부 전달돼 있다. 선수들은 개인 컴퓨터로 상대팀 분석 영상과 최신 자료들을 수시로 볼 수 있다. 선수들이 접하는 분석 자료는 미디어와 축구팬들이 알고 있는 수준을 훨씬 뛰어넘는다. 일반적인 팀 컬러, 전형, 선수 장단점을 넘어 상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해볼만하다

 | 

아킬레스건을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