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21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chosun.com
3 months ago

반전 대신 최악투 삼성 윤성환, 입지 더 불안해졌다

반전은 없었다.삼성 라이온즈 투수 윤성환이 1군 복귀전에서 고개를 떨궜다. 윤성환은 13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롯데 자이언츠전에 선발 등판해 2이닝 동안 7안타(3홈런) 1볼넷 2탈삼진 8실점을 기록했다. 윤성환이 올 시즌 3이닝 이전에 마운드를 내려간 것은 이날이 처음이다. 실점은 2군행 직전 마지막 선발 등판이었던 지난 5월 27일 두산 베어스전(6⅓이닝 8실점 7자책점)에 이어 올 시즌 최다였다.윤성환은 지난해까지 삼성 마운드를 대표하는 국내 투수 중 한 명이었다. 2011년부터 2014년까지 삼성이 KBO리그 4연패를 달...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최악투

 | 

윤성환

 | 

불안해졌다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