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17 August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2 months ago

이부망천·스캔들·드루킹…각종 논란 지역 현재 1위는 누구?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개표가 진행되는 가운데 13일 오후 9시 기준으로 다양한 이슈로 관심을 모았던 지역의 개표 상황에 관심이 몰리고 있다. 욕설과 여배우 스캔들이라는 최고의 돌발 변수가 발생한 경기도지사의 경우 스캔들의 당사자인 이재명 민주당 후보가 54.4%로 당선이 유력한 상태다. 남경필 한국당 후보는 37.6%로 2위를 달리고 있다. ‘드루킹 특검’이 출범한 가운데 경남지사에는 김태호 한국당 의원이 51.6%로 1위를 달리고 있다. 김경수 민주당 후보는 44.3%로 뒤쫓고 있다. 후보 토론회에서 주민으로부터 날계란을 맞고 얼굴을 폭행당한 원희룡 무소속 제주도지사 후보는 현재 54.0%로 문대림 민주당 후보(38.3%)를 앞서고 있다. 선거유세 중 한 장애인 단체 소속 여성에 밀려 넘어져 꼬리뼈 부상을 입은 권영진 한국당 대구시장 후보는 53.5%로 당선이 유력하다. 그 뒤를 임대윤 민주당 후보가 40.7%로 뒤쫓고 있다. 정태옥 전 자유한국당 대변인의 소위 ‘이부망천’(이혼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이부망천·스캔들·드루킹…각종

 | 

1위는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